[외환마감]환율, 나흘만에 1110원 하락..”테이퍼링 우려 줄고 위안화 강세”

원·달러 환율이 4원 가까이 하락해 나흘 만에 1110원 초반대로 떨어졌다. 미국 5월 고용지표가 시장예상치를 밑돌면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 규모 축소) 우려가 줄어들자 달러가 약세로 돌아섰다. 뉴욕장이 일제히 …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외환브리핑]달러 약세 기조에도 인플레 경계감..환율, 1110원 초반 등락 전망

미국의 5월 고용지표 부진 여파와 10일(현지시간) 발표되는 인플레이션 지표인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를 앞두고 시장이 관망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의 5월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이 시장예상치를 하회한 데 이어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이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환율, 2거래일째 1110원 초반 하락..글로벌 달러 약세 지속

원·달러 환율이 2원 가량 내려 이틀 연속 하락 출발했다. 미국의 5월 고용지표 부진 여파에 이어 위안화 강세,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이 글로벌 최저 법인세율을 15%로 정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 등이 달러 약세 기조를 이끌었다. 사진=AFP8일 서울외국환중개에…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