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1151원대 상승해 연고점 경신..美인플레 경계에 달러 강세(상보)

원·달러 환율이 5원 가량 올라 1150.00원을 넘어서면서 장 시작부터 연 고점을 경신했다. 이는 미국 6월 물가 지표가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돌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테이퍼링(Tapering·자산매입 축소)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기대가 달러 강세로…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외환마감]환율, 1151.90원으로 장중 연고점 경신

원·달러 환율이 장중 1151.90원을 찍으며 연 고점을 경신했다. 미국 소비자물가가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며 인플레이션 우려가 짙어지자 조기 테이퍼링(Tapering·자산매입 축소) 우려에 달러가 강세를 보인 영향이다. 다만 상단에선 수출업체 달러 매도 물량이…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외환브리핑]슈퍼 비둘기 파월에 국채 금리 ‘뚝’..환율, 1140원대 하락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일시적이며 당분간 금리 인상은 없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원·달러 환율은 하락세로 전활할 것으로 보인다. 비둘기(통화 완화 선호)적인 파월 의장의 발언에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3%대 중반까지…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환율, 인플레 우려 잠재운 파월에 이틀 만에 하락

원·달러 환율이 3원 가량 내린 1140원대 중반으로 하락 출발했다. 간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물가 상승은 일시적이며 고용 회복 더 필요하다는 발언에 조기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이슈가 사그라들면서 미 달러화가 약세로 돌아선 영향이다….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