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美 국채금리 상승·달러 강세에 3거래일째 상승 거래

원·달러 환율이 3거래일 째 상승 거래되고 있다. 미국 경기지표 호조에 인플레이션과 테이퍼링(자산매입 규모 축소) 우려가 고조되며 미국 국채 금리와 달러화가 동반 상승한 영향이다. 이날 환율은 1120원 돌파를 시도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4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외환마감]美 고용지표 대기모드에 위안 약세..환율, 사흘 째 상승

4일 원·달러 환율이 사흘째 상승했다. 중국 위안화 약세가 지속하고 있는 데다 이날 밤 미국 고용지표 발표를 앞두고 관망세도 뚜렷해졌다. 4일 환율 추이(출처: 마켓포인트)이날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90원 오른 1116.50원에 거…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

[외환브리핑]美고용지표 실망에 금리 반락..환율, 1110원 초반 하락 전망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이 또다시 금리 인상을 용인하는 발언을 했지만 시장은 예상보다 부진했던 미국 고용지표에 더 주목했다. 지난 주 연 1.6%대까지 올랐던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다시 1.5% 중반대까지 하락했고 달러화 지수도 반락했다. 통화 긴축 우려가 …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