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나흘만에 1110원 초반 하락..”美고용지표 실망, 달러 약세”



원·달러 환율이 나흘 만에 1110원 초반대로 하락해 거래되고 있다. 미국 5월 고용지표가 시장예상치를 밑돌면서 인플레이션과 테이퍼링(자산매입 규모 축소) 우려가 잠잠해졌다. 이에 미 국채 금리와 달러화 반락에 따라 이날 환율은 1110원 초반대에서 등락할 것으로 보…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