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낙원에 정착한 북한 가족: 유타주

지상낙원에 정착한 북한 가족: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지상낙원에

카지노 제작 한 어머니가 자신과 두 자녀가 어떻게 중국으로 탈출한 후 미국으로 오게 되었는지 RFA에 이야기합니다.

그녀는 일주일에 6일을 세 가지 다른 일을 하면서 보내고 집에 돌아갈 시간은 일주일에 한 번뿐이지만,

강미영은 유타 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의 삶이 영화 속 ‘지옥’에 비하면 ‘천국’이라고 말합니다. 2019년 그녀가 탈출한 북한.

2021년 11월, 강씨와 그녀의 두 자녀, 그리고 다른 1명의 관련 없는 탈북자들이 유타에 도착했습니다.

이 네 명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이후 한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 정착한 첫 탈북민들이었습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RFA 한국 서비스와의 인터뷰에서 강씨는 두 차례의 실패한 북한 탈출 시도, 노동 수용소 생활,

가족의 취약성을 이용하려는 중개인과의 대면을 포함하여 가족의 비참한 탈북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강미영은 솔트레이크시티에서의 근무 일정이 빡빡하다고 말합니다. 그녀의 주요 직업은 한국

소유의 치과 기공소입니다. 그 후 그녀는 장애인을 돕기 위해 야간 근무를 하며 임무가 완료되면 몇 시간 동안 잠을 잘 수 있습니다. 주말에는 한국 식료품점에서 일하기도 합니다.

“집에 갈 시간이 정말 없어요. 나의 낮과 밤의 직장과 집은 삼각형으로 위치한다. 직장 두 곳을 오가며 일하고, 일주일에 한 번은 집에 갑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씨는 일한 만큼 돈을 받는 미국에서의 생활이 가족과 함께 북한에 남겨둔 생활보다 훨씬 편안하다고 말했다.

지상낙원에

그녀는 “조금만 노력해도 먹고 사는 걱정이 없고 아이들의 생활에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북한에서는 하루 종일 일을 해도 먹을 것이 없습니다. 세금으로 얼마를 내더라도 이곳의 수입은 높습니다. 지상낙원이라고 해야하나? 지옥이라는 북한을 살다 천국에 온 기분이다”라고 말했다.

독재적이고 고립된 조국의 고난을 탈출한 대부분의 탈북자들은 언어 장벽이 없고 이미

시민으로 간주되는 남한에 정착하기를 원합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몇 년 동안 33,000명 이상의 탈북자들이 남한에 정착했습니다. 한국이 아닌 다른 곳에 집을 마련한 강씨의 경우는 훨씬 더 드물다.

비정부기구인 북한인권위원회의 2021년 보고서에 따르면 워싱턴이 2006년 탈북자를 수용하기 시작한 이후 미국에 정착한 탈북자는 220명에 불과하다.

강씨의 여정은 결말이 비정상적일 수 있지만 그녀의 이야기는 대부분 다른 탈출자들의 이야기를 반영합니다.

강씨 가족은 탈출에 앞서 두 차례 시도했지만 중국 경찰에 붙잡혀 구치소로 보내졌다가 강제 송환됐다.

두 번째로 송환되었을 때 강씨는 수용소로 보내져 굶주림과 고문을 당했습니다.

그녀는 친척들이 가족의 집을 팔고 그 돈을 캠프 관리들에게 뇌물을 준 후 풀려났다고 그녀는 말했다.

다시 탈출

두 번의 실패에도 불구하고 가족은 여전히 ​​탈출을 결심했습니다. 그들이 세 번째로 출발했을 때,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