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마감]환율, 나흘만에 1110원 하락..”테이퍼링 우려 줄고 위안화 강세”



원·달러 환율이 4원 가까이 하락해 나흘 만에 1110원 초반대로 떨어졌다. 미국 5월 고용지표가 시장예상치를 밑돌면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 규모 축소) 우려가 줄어들자 달러가 약세로 돌아섰다. 뉴욕장이 일제히 …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