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마감]하루만에 1170원대 오른 환율..美테이퍼링 영향에 원화 약세



원·달러 환율이 8원 가량 올라 1거래일만에 1170원대 중후반으로 오르면서 전일의 낙폭을 모두 만회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테이퍼링(Tapering·자산매입 축소) 가능성이 연내로 가시화 하면서 전일 외환 당국의 실개입 영향이 하루만에 사라지고…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