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마감]팬데믹 공포에 원화값 또 연중최저…1152원 넘어



서울 관악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델타·람다 변이 바이러스 등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원·달러 환율이 장중 1152원을 넘겼다. 지난 14일(1151….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