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마감]반도체 수출 둔화 악재까지..환율, 1160원대 상승



원·달러 환율이 종가 기준 1160원대에 안착하면서 전일에 이어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가 이틀 연속 2000명 수준의 역대 최다치를 기록하면서 원화 약세 압력이 커졌다. 반도체 수출 둔화 우려까지 겹치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의 주식 매도 규모도 …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