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마감]금리인상보다 위안화 동조…환율 나흘만에 1170원대로



원·달러 환율이 2원 가량 올라 1170원대로 상승 마감했다. 2거래일째 상승세다. 종가 기준 환율이 1170원대로 오른 것은 지난 23일(1173.70원) 이후 나흘 만이다. 환율이 상승 전환한 것은 중화권 증시를 중심으로 아시아 증시가 약세를 보였고, 위안화도 약…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