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선호에 맥 못추는 원화값…변이 확산양상에 달렸다



페루 남부 아레키아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6월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환자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델타·람다 변이 바이러스 등 코로나19 재확산 공포가 초래한 안전자산 선호심리에 원화값이 또다시 연중 최저치를 경신했다. 원·달…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