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감자들이 항의하기 위해 단식투쟁을 벌인다.

수감자들이 항의하기 위해 단식투쟁을 벌인다.
한 나이지리아 남성이 이민 센터에서 장기간 수감된 것에 대한 항의에서 단식투쟁으로 사망하자 수십 명의 나가사키 현과 다른 지역에 있는 시설에 수감자들이 단식을 시작했고, 당국의 상황 처리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나이지리아 남성이 불특정 기간 동안 억류된 오무라 출입국관리소에 수감자 95명이 서명한 청원서에는 사건에 대한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을 요청했다.

수감자들이

토토사이트 이바라키현과 도쿄의 이민시설 수감자들도 단식투쟁을 벌였다.more news

나이지리아 수감자는 6월에 사망했을 때 40대였습니다.

이 남성은 6월 24일 자신의 감방에서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되었고, 이후 사망 선고를 받았습니다.

센터의 관리들은 그의 이름과 나이를 공개하지 않았으며 그가 그곳에 얼마나 오래 있었는지도 공개하지 않았다.

오무라 센터는 “사망 원인은 파악됐지만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사건에 정통한 지지자들에 따르면 이 남성은 약 3년 7개월 전 오사카 입국관리국에서 처음으로 구금된 뒤 오무라 센터로 이송됐다.

그는 장기간 투옥에 항의하고 잠정 석방을 요청하기 위해 봄에 단식 투쟁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죽음에 이르기까지 자신의 감방에 혼자였습니다.

장기간 수감된 많은 수감자들은 일본에 가족이 있거나 난민 지위를 신청했습니다.

수감자들이 추방될 위기에 처하더라도 일본 이민 당국은 가시적인 지원 수단이 없는 경우 수감자들을 고국으로 보내는 것을 싫어합니다. 그 결과, 구금자들은 종종 이민 센터에서 장기 체류를 견뎌야 합니다.

수감자들이

7월말 기준 오무라 출입국관리소에는 111명이 구금돼 있었다.

이 중 95명은 당국에 “그의 인생이 낭비되지 않도록” 나이지리아 남성의 사건의 진상을 규명할 것을 촉구하는 청원에 서명했다. 그들은 또한 그러한 장기 구금의 근거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으며, 한 명의 구금자는 6년 8개월 동안 구금되었습니다.

청원에 서명한 수감자들은 이란, 스리랑카, 파키스탄, 베트남, 네팔, 중국, 터키, 브라질 등 약 20개국을 대표했다.

7월 19일 센터장에게 인계되었다.

일본어로 쓰인 성명서는 “구금자가 장기 구금 후 앞날에 대한 단서 없이 불안해하며 귀중한 생명을 잃었다”고 말했다.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가 방향을 바꾸려면 얼마나 많은 구금자들이 죽어야 합니까?”

탄원서를 제출하는 것은 수감자들의 임시 석방 가능성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대담한 제스처로 특징지어졌다. 이민 당국은 재량에 따라 구금 기간을 결정합니다.

외국인 억류자들을 지지하는 가와다 구니히로는 오무라 센터에 수감된 사람들이 하루 뒤 TV 뉴스 보도를 통해 이 남성의 사망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구치소 관계자들에게 해명을 요구했지만 결과에 만족하지 못하고 상징적인 제스처로 저녁식사를 거부했다.

나이지리아인을 아는 한 네팔인은 죽기 전에 그를 본 또 다른 구금자가 그를 “볼펜처럼 말랐다”고 묘사했다고 아사히 신문에 말했다.

일부 수감자들은 항의로 단식투쟁을 시작했다. 8월 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