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둘기’ 파월에도 환율, 하루 만에 1130원초반서 상승 출발



원·달러 환율이 1130원대 초반대에서 1원 가량 올라 상승 출발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조기 금리 인상을 일축하는 발언에도 외국인 투자자들이 코스피 시장에서 순매도세를 보이고 있다. 달러인덱스도 91선대에서 소폭 상승 중이다. 사진=…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