强달러·반도체·델타 변이에 외인 짐싸…환율 1200원 저항선 지킬까



원·달러 환율이 10개월 만에 1160원대를 돌파해 최고치로 오른 가운데 당분간 원화 약세 압력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데다가 반도체 수출 둔화 우려 악재까지 겹치면서 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투자자금을 빼갈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
기사 더보기


동행복권 ☜ 클릭! 복권 뉴스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